COP26 참석한 文-日 기시다 첫 만남 불발


강제징용, 위안부 과거사 `냉전` 지속 文 임기내 한일회담 힘들듯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