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의 반성문 “국민마음 읽는데 부족했다”


“대장동 의혹·욕설 등 구설 해명 대신 반성부터 했어야”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