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교체 열망` 19만 신입당원…국민의힘 경선 열풍 일으켰다


이틀간 투표율 역대 최고치 최종적으로 70% 육박할듯 치열한 양자구도 흥행 견인 이준석 이후 2030 참여 늘어 세대간 대결 양상도 보여 尹·洪측 모두 “우리가 유리”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