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녀` 잡으려다 `이대남` 떠날라…윤석열, 신지예 영입 후폭풍


페미니스트로 알려진 인사 野새시대준비위 깜짝 합류 2030여성 공략 노림수이지만 젊은 남성 중심으로 거센 반발 하태경 “젠더 갈등 고조시켜” 김건희 논란 두고도 `시끌` 이준석, 적극 대응 요구에 김종인 등 중진은 신중론 `윤핵관` 대응 논란 불거져 선대위 회의서 감정 싸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