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 분류법에

녹색 분류법에 원자력 에너지를 포함하면 반발이 발생합니다.
원자력을 국가의 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한 경제 활동 목록에 포함시키려는 환경부의 계획은 정부가 국제 기준에 뒤떨어져 있다고 비난하는 환경 운동가들의 반발에 직면하고 있다.

녹색 분류법에

오피사이트 환경부는 화요일 원자력을 포함하는 새로운 녹색 분류법의 초안을 발표했습니다.

녹색 분류는 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한 경제 활동을 나열하는 정부 분류입니다.

녹색투자의 중요한 선택기준이 됩니다.

예를 들어, 녹색 분류법에 나열된 활동을 실행하는 비즈니스는 저리 대출을 받을 수 있습니다.

교육부는 초안이 유럽 연합의 분류 체계와 학자, 시민 단체, 산업계 및 관련 정부 기관을 포함하여 해당 국가에 관련된 다양한 당사자의

의견을 기반으로 한다고 말했습니다.more news

이 초안은 지난해 12월 문재인 정부에서 환경부가 녹색분류에서 원자력을 제외한다는 기존 발표를 뒤집은 것이다.

외교부는 당시 “국제 동향과 국내 여건을 고려해 최종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부의 새 초안은 EU 분류 체계를 비롯한 국제 표준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논쟁의 핵심 포인트 중 하나는 원자로에서 사고 허용 연료(ATF)를 사용하는 일정입니다.

ATF는 손상된 원자로에서 방사성 폐기물의 방출을 최소화하거나 지연시켜 원자력 재해를 예방할 수 있는 일련의 신기술입니다.

녹색 분류법에

초안에 따르면 새로 건설되는 모든 원자로는 ATF를 사용해야 하고, 이미 가동 중인 원자로는 2031년부터 도입해야 한다.

우리나라의 일정은 2025년까지 ATF 도입을 목표로 하는 EU보다 6년 늦다.

그러나 2031년까지 운전 수명이 연장되는 신한울 3·4호기 2기의 규제가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이 계획은 완전히 비효율적일 수

있다고 화요일 발표된 성명에 따르면 국내 환경시민단체, 기업, 전문가 연합체인 에너지전환포럼.

이 국내 원자로는 “향후 9년 동안 ATF 사용에 관한 규정을 따르지 않고 국가의 녹색 분류법으로 분류될 것”이라고 그룹은 말했다.

정부의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저장·처분 방안도 비판의 여지가 있다.

국방부는 이번 초안에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방안을 마련해 핵폐기물 저장·처분의 법적 근거로 삼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부처의 관리계획에는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을 설치하는 데 있어 중요한 세부사항이 부족하다고 그룹은 전했다.

초안은 구체적인 일정이나 후보지를 언급하지 않은 채 “부지 선정 후 37년 이내에 영구처분시설을 마련한다”고만 명시돼 있다.

한국의 계획과 달리 EU. 분류학은 2050년 이전에 부지를 선택하고 고방사성 처분 시설을 건설 및 관리하기 위한 일련의 구체적인

계획을 제안한다고 환경 단체는 말했습니다.

초안 관리계획에 따르면 처분시설의 최종 설치는 유럽연합(EU)보다 10년 늦은 2060년 이후로, 빠르면 내년에 건설현장이 선정될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년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