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신임 외무상 “한일관계 방치 안돼, 소통가속”


“위안부·징용 해결책, 한국이 제시해야”

Source